브랜드 통합 사명 변경, 소프트웨어 보안 취약점 전문기업 이미지 강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넘어 컨테이너, 바이너리 등 일원화된 플랫폼 개발 다짐

[보안뉴스 김영명 기자] 보안솔루션 업체 아이오티큐브(대표 김진석, 이희조)가 ‘래브라도랩스(Labrador Labs)’로 사명을 변경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사명 ‘래브라도랩스’는 지난 18일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변경을 최종 확정했다.

래브라도랩스 로고[이미지=래브라도랩스]

래브라도랩스는 2018년 고려대 소프트웨어 보안연구소(CSSA)에서 분사해 설립한 이후,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취약점과 라이선스 리스크를 탐지하고 쉽게 패치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안전관리 플랫폼을 제공해왔다. 특히, 모든 소프트웨어의 구성요소를 담은 SBOM(Software Bill of Materials, 소프트웨어 구성요소 명세서) 제공으로 투명한 소프트웨어 공급망 보안관리를 지원한다.

래브라도랩스가 자체 개발한 오픈소스 취약점 보안 솔루션 ‘래브라도 OSS’는 3-Layer 취약점 분석과 같은 차별화 기술을 통해 국내 공신력 있는 기관으로부터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이러한 기술력으로 국방부, KT 등의 고객을 유치했으며, 해외 비즈니스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최근에는 최고 품질의 서비스 제공을 인정받아 GS인증 1등급을 획득하기도 했다.

래브라도랩스는 제품 브랜드와 통합된 사명을 통해 소프트웨어 보안취약점 전문 회사라는 이미지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소프트웨어 보안 취약점을 정확하게 탐지하고 제거해 안전한 소프트웨어 세상으로 인도하는 역할에 대한 의지를 담았다.

래브라도랩스는 사명 변경을 계기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뿐만 아니라 컨테이너, 바이너리 등으로 사업 분야를 넓혀 최종으로 모든 소프트웨어를 관리할 수 있는 일원화된 플랫폼 개발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김진석 래브라도랩스 대표는 “이번 사명 변경을 통해 소프트웨어 보안 취약점 점검분야의 최고 수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영명 기자(sw@boannews.com)]

원문기사 링크 :
https://www.boannews.com/media/view.asp?idx=109461&kind=